아프가니스탄 남부에서 오늘 (21) 폭탄공격이 발생해 미국이 이끄는 아프가니스탄 주둔 연합군 4명이 숨지고 2명이 다쳤습니다. 연합군은 칸다하르 주에서 연합군이 작전을 펼치던 도로변 폭탄이 폭발했다고 성명을 통해 밝혔습니다.

남동부
팍티카 주에서는 도로변 폭탄공격으로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의 폴란드 출신 병사 1명이 숨졌다고 폴란드 국방당국이 밝혔습니다. 사고로 나토군 4명이 다쳤습니다.

아프간과
나토군 병력은 이번 칸다하르 주에서 펼친 대대적인 작전중 일부 마을에서 탈레반 반군을 축출했다고 밝혔습니다. 아프간 국방부 대변인은 이번 작전에서 적어도 56명의 탈레반 반군과 2명의 아프간 군인들이 숨졌다고 말했습니다.

*****
 

The U.S.-led coalition in Afghanistan says four of its troops were killed and two wounded in a bomb explosion today (Saturday) in the southern part of the country.

A coalition statement says a roadside bomb exploded as the troops were conducting operations in Kandahar province. The statement did not specify the soldiers' nationalities.

Polish defense officials say a roadside bomb today killed a Polish soldier serving with NATO forces in the southeastern province of Paktika. Four other soldiers were wounded in the attack.

Afghan and NATO forces conducted a major operation in Kandahar this week they say cleared out Taliban militants from several villages.

An Afghan Defense Ministry spokesman (General Mohammad Zahir Azimi) said at least 56 militants were killed in the operation, along with at least two Afghan soldi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