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신고서 제출이 임박한 것으로 관측되는 가운데, 북한이 6자회담 자리에서 이를 제출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미국의 맥코맥 국무부 대변인은 20 정례 브리핑에서 이같은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 또한 - 양국이 지체된 6자회담 과정을 가속화하기 위해 이같은 방안을 추진중이라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과 한국은 이달 말께 6자회담을 열고, 자리에서 북한의 신고서를 접수하는 방안을 추진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무부의 맥코맥 대변인은 20 북한의 신고가 임박했음을 확인하면서, 다음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 회담이 열리는 자리에서 북한이 신고 목록을 제출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습니다.

맥코맥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이 신고를 것이란 정황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맥코맥 대변인은 그러나 아직 차기 6 수석대표 회담 계획이 잡혀있지 않다며, 아마도 다음 6 수석대표 회담이 열릴 북한이 중국 측에 신고 목록을 제출하게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 정부 당국자 역시 지체된 6자회담 과정을 가속화하기 위해 미국과 한국 양국이 이같은 방안을 추진중이라고 말했다고 한국 연합뉴스가 보도했습니다.

당국자는 신고서 접수와 회담 개최 사이의 시차를 최대한 줄여야 한다는 생각에서 6자회담을 열고 자리에서 북한이 의장국인 중국에 신고서를 제출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과 한국 등은 당초 북한이 신고서를 제출하면 먼저 내용을 검토한 6자회담을 개최할 계획이었습니다. 그러나 북한의 신고서 제출이 지연됨에 따라, 6자회담에서 북한의 신고서 내용을 검토하는 방안이 논의되고 있다는 것입니다.

연합뉴스는 한국정부 당국자가 중국도 이같은 방안에 부정적이지 않다며, 다만 북한의 반응이 관건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한국 언론들은 북한이 오는 26일께 신고서를 제출할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북한이 6자회담에서 신고서를 제출하는 방안에 동의할 경우 이르면 다음 주에 6자회담이 열릴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북한이 여기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면 7월초에 가서야 6자회담이 개최될 전망입니다.

미국 정부 관리들은 구체적인 날짜와 관련해 신중한 태도를 보이면서도  다음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이 아시아 순방에 들어가기에 앞서 북한이 신고서를 제출할 것으로 본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맥코맥 국무부 대변인은 북한이 신고서를 제출할 것이란 기대는 단순한 희망사항이 아니라 북한과의 외교적 접촉에 근거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맥코맥 대변인은 또한 북한의 신고서에 어떤 내용이 담길지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맥코맥 대변인은 최근 북한 관리들과 국무차관보, 국무부 한국과장 간의 회담에서 오간 대화를 통해 신고서 내용을 짐작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미국은 앞서 북한이 제출한 영변 원자로 가동일지를 분석중이라며, 자료에 따라서도 북한이 어떤 내용의 신고서를 제출할지 추정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맥코맥 대변인은 일단 북한은 중국에 신고서를 제출해야 하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의소리, 부지영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