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 이끄는 이라크 주둔 연합군은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의 북쪽에서 감행된 야간 작전에서 테러분자 4명을 사살하고 테러용의자 16명을 체포했다고 밝혔습니다.

연합군은 20일 발표한 성명에서 바그다드 북쪽의 발라드에서 국제 테러조직 알카에다의 폭탄 테러 조직을 겨냥한 일련의 군사작전을 감행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는 별도로, 미군 당국은 20일 디얄라 주에서 군 순찰대가 3건의 도로변 폭탄 공격을 받아 미군 병사 1명이 숨지고 5명이 다쳤다고 말했습니다. 미군은 부상자들의 국적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한편, 연합군은 바그다드에서 알카에다의 홍보조직망 두목을 포함해 테러용의자 2명을 체포했다고 밝혔습니다.

*****

U.S.-led coalition forces in Iraq say they have killed four suspected members of al-Qaida-in-Iraq in operations overnight north of Baghdad.

A military statement issued today (Friday) says coalition forces conducted a series of operations in Balad, north of the Iraqi capital, targeting the group's bombing networks. Sixteen other suspects were detained.

Separately, the U.S. military says three roadside bombings struck a military patrol today in Diyala province, killing an American soldier and wounding five others. The military did not provide the wounded men's nationalities.

In Baghdad, coalition forces say they captured two suspects, including a man believed to be a key leader in the al-Qaida-in-Iraq media 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