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우다웨이 외교부장이 동중국해에서 일본과 천연 가스를 공동개발하기로 한 합의가 발표된 지 하루만에 이를 옹호하고 나섰습니다.

우다웨이 외교부장은 이번 합의가 동중국해에 대한 중국의 영유권 포기나 타협을 의미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 우다웨이 부장은 이번 협상을 타결하면서 중국과 일본 양측 모두 영유권에 관한 입장차이를 다루지 않기로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중국은 동중국해에 중간 영해 경계선이 존재한다는 일본의 주장을 인정하지 않고 있습니다
. 중국 정부는 오히려 중국의 배타적 경제수역이 일본 오키나와 섬 인근의 대륙붕 끝지점까지 뻗어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
Chinese Foreign Minister Wu Dawei is defending a landmark deal with Japan to jointly develop gas reserves in the disputed East China Sea just one day after the agreement was announced.

Speaking with reporters today (Thursday) in Beijing, Wu says the agreement does not mean Beijing has given up or compromised its legal territorial claims in the area. Wu says that in making the deal both China and Japan have agreed to shelve their differences.

China does not recognize Japan's claim that a median line exists between the two countries in the East China Sea. Instead, China insists its exclusive economic zone stretches farther east to the edge of the continental shelf near the Japanese island of Okinawa.

The agreement announced Wednesday allows Japanese companies to invest in and claim proportional profits from existing and developing projects in a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