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중서부에 내린 폭우로 미시시피 강이 범람해 일리노이 주의 두 마을의 제방을 넘고, 다른 지역들도 침수 위기에 놓여있습니다.

미군 공병대는 중부 지방의 제방 20개가 이미 붕괴되고, 30개 이상이 붕괴 위험에 처해 있다고 말했습니다.

지난주 아이오와주의 대도시 두 곳이 폭우로 침수된데 이어 미시시피 강 유역의 많은 마을들이 현재 홍수 피해의 위험에 처해 있습니다.

주민들은 주 방위군을 도와 제방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한편, 아이오와 주는 홍수로 인해 집이 침수되고, 논밭이 손상되고 고속도로 및 교량이 파괴되어 복구 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

The surging Mississippi River spilled over levees in two towns in (the state of) Illinois and is threatening to deluge other parts of the central United States.

The Army Corps of Engineers says 20 levees in the central U.S. have already overflowed -- and up to 30 more are in danger of overflowing.

Central U.S. river towns are at risk as floodwaters that submerged parts of two of (the state of) Iowa's largest cities are now flowing downstream.

Residents have joined members of the National Guard in a desperate effort to strengthen levees with sandbags.

Meanwhile, Iowa is cleaning up after widespread flooding inundated homes, destroyed crops and cut off highways and brid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