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핵 6자회담의 한국 측 수석대표인 김숙 외교통상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오늘 서울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북한이 이달 안에 핵 신고서를 제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김숙 본부장은 또 북한과 일본 간 관계 진전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일본의 대북 에너지 지원이 여전히 불투명하게 남아있다는 것은 아쉽다, 일본의 에너지 지원 참여를 촉구했습니다. 김숙 본부장의 이같은 발언은 내일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미국과 한국, 일본 측 6자회담 수석대표 회동을 앞두고 나온 것입니다. 서울에서 VOA 김은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19일 열리는 미--일 북 핵6자회담 수석대표 회담에 앞서 한국 측 수석대표인 김숙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북 핵 신고 시기와 관련해이달 안에 신고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본부장은 18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 초청 간담회에서-북 간 신고 협의가 큰 줄기를 잡아 핵 신고서 제출 시기만 남았다고 본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지난 달 1819일 워싱턴 회동 이후 한 달 만에 열리는 미-- 3자 회동과 관련해서 김 본부장은 북한의 핵 프로그램 신고와 이에 상응한 미국의 대북 제재 해제 등 비핵화 2단계를 마무리하기 위한 3국 간 세부조율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차기 6자회담 개최 일정도 구체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보입니다.

차기 6자회담 개최에 대해 김 본부장은 미국과 북한을 포함해 모든 참가국들이 6자회담이 가급적 빨리 개최돼야 한다는 데 의견 일치를 보았다최근 잇따라 열린 북 핵 관련 협의들의 동력 (Momentum)을 유지해 조만간 개최 시기를 조정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북 핵 문제 해결을 위한 정치적 의지가 확고한 상황에서 모처럼 열린 기회의 창이 닫힐 수도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현재로선 6자회담 참가국 모두에게 시간은 으로 작용한다고 봅니다. 너무 늦기 전에 각국의 정치적 국제적 상황이 6자회담의 모멘텀을 앗아 가기 전에, 참가국들이 공동의 적인 시간을 이겨야 한다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

6자회담에서 논의될 의제에 대해 김 본부장은 “2단계 비핵화 조치를 확대, 강화하는 것과 북한의 핵무기와 핵 계획을 폐기하는 것이 목적이라며 특히 핵 신고의 정확성을 확보할 수 있는 검증체계 수립을 논의할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3단계를 어떻게 진전시킬지에 대한 계획표와 참가국들의 역할 등에 대한 집중 논의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습니다.

현재 북한은 6자회담 10.3합의에 따른 북한 영변 핵 시설 불능화 11개 조치 중 폐연료봉 인출과 미사용 연료봉 처리, 그리고 원자로 제어봉 구동장치 제거 등 3개 조치를 아직 이행하지 않고 있습니다.

김 본부장은 이 가운데 원자로에서 폐연료봉을 인출해 수조에 보관하는 작업은 현재 총 8천 개의 폐연료봉 중, 34백개 정도가 이뤄진 상태며 나머지는 아직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다며 낙관만은 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전반적으로 보면 낙관만은 할 수 없는 요인이 남아있습니다. 신고, 검증, 3단계 협상 자체도 쉽지 않습니다. 이제 신고 이후로는 가장 핵심적이고 중요한 사안으로 곧바로 들어가는 과정이어서 언제, 어느 지점에서 심각한 이견과 난관에 부딪힐지 예측하기 힘듭니다.”

이와 함께 김 본부장은 최근 북-일 간 관계 진전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일본의 에너지 지원이 여전히 불투명하게 남아있다는 것은 아쉽다북한도 납치 문제 재조사에 성과가 있도록 성의를 보여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다만 북 핵 신고는 정치적 상응 조치인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와 적성국 교역법 적용 해제 조치와 직접 연계된 것으로 일본의 대북 경제 지원 참여 여부가 북 핵 신고의 전제조건은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한국 정부가 북한에 제안한 ‘미사용 연료봉 매입’ 문제와 관련해선 “북측은 이에 대한 입장을 아직 알려오지 않고 있다”며 그러나미사용 연료봉을 처리하는 방법보다는 어떤 방안을 통해서든 신속하게 처리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의 미사용 연료봉을) 구입할 수 있다는 의사를 표명한 바 있지만 북측에선 아직 확답을 안주고 있습니다. 이 것은 2단계 마무리를 위해 반드시 해결돼야 할 문제로, 이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이에 상응하는 경제 에너지 지원을 못 받기 때문에 어떤 결정이든 내려야 한다고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