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남부에서 폭우로 40개 이상의 강이 위험 수위를 넘게 되자, 중국 당국이 군과 작업반원들에게 제방을 강화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중국 기상당국은  올해 들어 홍수 피해로 적어도 171명이 숨진 중국 남부지역에, 앞으로 며칠동안 더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중국 동부와 남부지역에서는 지난 주 폭우가 쏟아져 약
130만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습니다. 중국 당국은 여름철 홍수 사태가 이미 일상화됐지만, 특히 일부 지역에서는 기록적인 강수량을 보였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당국은 또 중국 북부를 관통하는 황하강 유역도 범람위기에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
China has ordered workers and soldiers to strengthen levies in southern China, as forecasters warn that more than 40 rivers are exceeding their warning levels.

State meteorologists say more rain is expected in the coming days, where floods have already killed at least 171 people this year.

Torrential rains have battered eastern and southern China during the past week, and forced about one-point-three million others to flee their homes. Chinese officials say that while summer flooding has become a regular event, some areas have received record amounts of rainfall.

Officials say there is also a forecast of flooding along the Yellow River, which runs through northern Chi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