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4일 일본 북부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인한 사망자 수가 10명으로 늘었습니다. 구조대원들은 지진으로 무너진 미야기현의 유서 깊은 여관의  잔해 속에서 네 번째 시신을 오늘 발견했습니다.

 일본 당국은 이번 지진으로 현재 12명이 실종된 상태이며, 이 가운데 3명은, 4백년 역사를 가진  여관에 있다가 실종됐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14일 진도 7.2의 강진이 발생한 후 하루만인 어제  구조대원들이 건물 잔해와 진흙을 걷어내며 구조작업에 나섰으나, 산사태로 도로와 다리가 끊겨 구조작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이번 지진과 수백건의 여진으로 수천개의 상점과 가정에 전기가 끊기고 열차 운행도 일부 중단됐습니다
.

***** 

 Rescue workers in northern Japan have pulled a fourth body from the wreckage of an ancient inn that collapsed during Saturday's powerful earthquake, bringing the death to 10, with more than 220 injured.

Japanese authorities said today (Monday) 12 people are still missing, including three at the nearly 400-year-old inn.

Search crews hiked through forested mountains Sunday and started digging their way through debris and mud after the seven-point-two magnitude quake hit the region early Saturday. Major landslides blocked roads and destroyed bridges, hampering rescue efforts.

The earthquake and hundreds of aftershocks cut power to thousands of homes and businesses. Some train services were suspended.

Japanese officials say the epicenter of the deadly quake was located (in Iwate prefecture) about 400 kilometers north of Toky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