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조사관들은  전세계 여러 나라들의 컴퓨터에서 비교적 소형의 핵무기 설계 도면들을 발견했다고 말했습니다.  도면들은 파키스탄의 과학자 압둘 카디르 박사가 운영하던 핵무기 밀수 조직망에 소속된 것들입니다.

이들 조사관은 이란과 북한, 리비아를 포함한 핵무기 밀수 조직 고객들에게 도면들이 판매됐는지의 여부는 확실치 않다면서 이들 도면은  10년전 파키스탄이 개발하고 실험한 핵무기와 비슷해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그같은 핵무기는 소형의 가벼운 것으로 이란과 북한이 보유하고 있는 것과 같은 탄도 미사일에 충분히 장착할 있습니다.

파키스탄 정부는 박사가 자국의 핵개발 계획을 개발한 국가적인 영웅으로 간주되고 있다는 이유를 들면서 현재 가택 연금중인 박사에 대한 국제조사관들의 심문을 허용하지 않고 있습니다. 

*****

International investigators say they found plans for a relatively compact nuclear weapon on computers around the world that belonged to the nuclear smuggling network run by disgraced Pakistani scientist Abdul Qadeer Khan.

The investigators say it is not clear if those plans were sold to the smuggling ring's customers, which included Iran, North Korea and Libya.

They say the plans resemble a nuclear weapon built and tested by Pakistan 10 years ago. Such a weapon could be small and light enough to be carried by ballistic missiles like those owned by Iran and North Korea. The information also could cut the time needed to develop a practical weapon.

Pakistan's government has refused to allow investigators to question Khan, who is under house arrest, because he is regarded as a national hero for developing the country's nuclear progr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