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과 타이완이  정기 직항 항공노선을 개설하고 중국인 관광객의 타이완 방문을 허용하는 협정에 서명했습니다.

양측은 오늘 베이징에서 1999년 이후 처음 열린 공식회담  이틀째를 맞아 이같은 합의문에 서명했습니다.

이 합의에 따라 다음달부터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전세 항공기의 직항 운항이 시작됩니다. 그동안 중국과 타이완 간에는 1949년 국공내전 이후 명절을 제외하고는 직항 항공 노선이 운행되지 않았습니다.

중국과 타이완은 어제 회담에서 상설 대표부를  상호 설치하기로 합의했습니다.

*****
China and Taiwan have signed a landmark deal to launch regular direct flights and allow mainland tourists to visit the island.

The two sides signed the deal today (Friday) in Beijing on the second day of their first formal meeting since 1999. They reached the agreement on Thursday.

The agreement allows for charter passenger flights on Saturday and Sunday starting next month. Apart from special holidays, there have been no direct flights between the two rivals since a civil war divided them in 1949.

After signing the agreement today, China's official Xinhua news agency says Taiwan's top envoy Chiang Pin-kung and his delegation met with Chinese President Hu Jintao. During the meeting, Hu called the resumption of talks a good start toward better relations between the long-time riva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