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외교통상부 김종훈 통상교섭본부장은 12일 월령 30개월 이상 쇠고기의 수입을 차단하는 실질적이고 효과적인 방안을 강구하기 위해 미국 정부와 추가협상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본부장은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기자 설명회를 갖고, “미국산 쇠고기에 대한 국민들의 우려를 반영해 13일 미국을 방문해 수전 슈워브 미 무역대표부 대표와 추가협상을 가질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본부장은 이번 추가협상에 대해 “이미 이뤄진 합의의 실질 내용을 바꾸는 데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4월18일 이뤄진 합의의 실질 내용을 바꾸는 데는 여러 가지 방법이 있을 수 있습니다, 한국에 대한 신뢰문제가 야기되지 않도록 하면서도 동일한 효과를 가져오도록 하는 방법이 가장 지혜로운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김 본부장은 이미 워싱턴에 파견돼 있는 한국 정부 협상단과 합류해 한국시각으로 13일부터 미국 측과 협상을 벌일 계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