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중국 남부 쓰촨 성의 대지진으로 자연발생한  호수의 수위가 높아져 범람위기에 있었으나, 현재 위험한 고비를 완전히 넘겼다고 중국 당국이 밝혔습니다.

중국의 관영 신화통신은 쓰촨성 당국이 오늘 이른바 ‘지진호수’에서 급속하게 물이 방류된 뒤 지진호수와의 싸움에서 결정적인 승리를 거뒀음을 선언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신화통신은 탕쟈샨 호수의 수위가 절반 수준으로 내려갔다고 전했습니다. 

자연호수 인근의 주민 25만 명은 자연호수의 범람에 대비해 이미 대피한 상태입니다. 중국 당국은 지난 7일부터 방류작업을 시작했으며, 폭우로 자연호수의 수위가 높아지자 중국 군의 대전차 무기를 동원해 호수를 막고 있는 바위를 폭파했습니다.

*****
China says it has won a decisive victory in its battle to drain a brimming lake formed by last month's massive earthquake, which threatens to flood downstream communities.

The official Xinhua news agency says quake-struck Sichuan province's top official, Liu Qibao, made the announcement today (Tuesday) after waters began flowing rapidly from the so-called "quake lake."

Xinhua says the water level in Tangjiashan lake is half drained.

About 250-thousand people were evacuated from homes downstream and more than a million are under threat if the lake bursts.

Drainage efforts began Saturday, and Chinese troops were forced to use anti-tank weapons to blast away rocks to speed up the drainage when water continued to rise.

The lake formed when a quake-caused landslide formed a dam in the Tongkou ri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