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유럽연합은 유엔이 짐바브웨에 인권 감시요원을 파견하도록 촉구할 예정입니다.

미국과 유럽연합은 10일 슬로베니아에서 열리는 정상회담에서 이런 요구를 담은 성명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성명 초안은 9일 기자들에게 공개됐습니다.

한편 미국에 본부를 인권단체인 '휴먼라이츠워치'는 10일 짐바브웨 정부가 자유롭고 공정한 대통령 결선투표를 막기위해, 반대 세력에 폭력과 위협을 가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휴먼라이츠워치가 공개한 보고서에 따르면 최소한 36명이 정치적인 이유로 살해된 것을 비롯해, 2천명이 로버트 무가베 대통령 소속당이 저지른 살해와 납치, 구타, 고문의 피해를 입었습니다.

무가베 대통령은 오는 27일 야당지도자 모간 츠반기라이와 결선 투표를 벌입니다.

*****

The United States and European Union plan to jointly call on the United Nations to send human rights monitors to Zimbabwe.

The request will come in a statement to be issued at a U.S. -E.U. summit in Slovenia on Tuesday. Reporters saw a draft version of the statement today (Monday).

Also today, U.S.-based Human Rights Watch says Zimbabwe's government has extinguished any chance for a free and fair presidential run-off election with what the group calls a campaign of violence and intimidation against opponents.

In a report, the group says it has documented at least 36 politically-motivated deaths, and two-thousand victims of a campaign of killings, abductions, beatings and torture waged by the ZANU-PF party of President Robert Mugabe.

President Mugabe faces opposition leader Morgan Tsvangirai of the Movement for Democratic Change in the June 27th run-of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