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남서부 쓰촨 성에서 지난달 대지진으로 자연 발생한 호수가 또다시 강력한 여진의 충격을 받아 범람 위기에 있습니다.

미국 지질학자들은 어제에 이어 오늘도 진도 5.0의 강력한 여진이 자연 호수가 있는 쓰촨 성을 강타했다고 밝혔습니다.

쓰촨 성 당국은 여진이 자연호수에 아무런 영향도 미치지 못했다고 밝히고 있으나, 중국의 관영 신화통신은 여전히 매우 위험한 상황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중국 군은 어제 대전차 무기를 동원해 자연호수의 인공 방류 작업을 지원했으나, 자연호수의 수위는 계속 오르고 있는 상황입니다. 중국 당국은 현재까지 자연호수 인근지역의 주민 25만 명을  대피시켰습니다.

*****
Another strong aftershock has struck a swollen lake in China that was formed by last month's massive earthquake and is threatening to flood thousands of homes downstream.

U.S. seismologists say the five-point-zero magnitude aftershock rattled an area of quake-devastated Sichuan province where the lake is located. An aftershock of the same magnitude struck the region Sunday.

Local officials say the aftershocks have not had any impact on the unstable body of water, but the official Xinhua news agency says the situation remains "highly dangerous."

On Sunday, Chinese troops used anti-tank weapons to blast away rocks and speed up the drainage of water from the so-called "quake lake," but waters continue to rise.

About 250-thousand people have been evacuated from homes downstream, but more may have to be moved if the naturally-formed dam bur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