짐바브웨 경찰이 대통령 결선투표를 3주 앞두고 정치적 활동을 탄압하기 위한 목적으로, 또 다른 야당 국회의원을 체포했습니다.

짐바브웨 제1 야당인 민주변화동맹(MDC)의 에릭 마티넹가 의원은 이번 주초 폭력을 부추켰다는 혐의를 받고 구속됐지만 무혐의 판결을 받고 풀려났다가, 7일 또 다시 연행됐습니다.

이보다 앞서 6일 짐바브웨 정부는 대통령 후보인 민주변화동맹의 모간 츠방기라이 후보의 선거운동을 저지하고, 몇일 만에 그를 다시 구속했습니다.

민주변화동맹(MDC)은 로버트 무가베 대통령 지지자들이 오는 6월 27일로 예정돼 있는 대통령 결선 투표에 앞서 자신들을 위협하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들은 지금까지 정부의 탄압으로 민주변화동맹(MDC)의 지지자들 가운데 60명 이상이 사망하고 수 백 명이 부상했다고 말했습니다.

*****


Zimbabwean police have detained another opposition lawmaker, amid a crackdown on political activity ahead of a presidential run-off election.

Eric Matinenga of the Movement of Democratic Change was arrested again today after being cleared on charges of inciting violence earlier this week.

On Friday, Zimbabwean authorities forced presidential challenger Morgan Tsvangirai to stop campaigning and detained him for second time in a matter of days

The MDC says supporters of President Robert Mugabe are trying to intimidate the party ahead of the June 27th presidential run-off.

They say more than 60 of its supporters have been killed and hundreds more injured in government-sanctioned violence.

Party officials say security forces have told them not to hold any more rallies, though it was not clear if the order signaled a nationwide ban on the MDC campaign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