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당국자들은 버마 군부가  강력한 태풍 생존자들을 임시 수용소에서 내쫓고 있다는 보도에 대해 5일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미국국제개발처, USAID 당국자는 이 날 국무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버마 군부가 이들을 내쫓고 있다면 주민들은 국제 재난 전문가들이 도움을 줄 수 없을지도 모르는 곳으로 내몰릴 수도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국제 구호단체 '엠네스티 인터내셔널'은 이 번 주 버마 군부가  태풍 생존자들의 집이 파괴됐는데도 이들을 집으로 돌려보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단체는 버마 군부가 주민들을 식량 원조를 위해 강제 노동시키는 경우에 대해서도 지적했습니다.

*****

U.S. officials say they are concerned about reports that Burma's military government has been evicting some cyclone survivors from their temporary shelters.

An official with the U.S. Agency for International Development (Ky Luu) said Thursday that if evictions are taking place, people may be forced back into areas where international disaster experts may not be able to work.

Amnesty International reported this week that Burma's military government is forcing some cyclone survivors back to their homes, even if their houses were destroyed. The human rights group also reported instances of the military forcing people to work for food aid.

The United Nations says a half-million people have been living in camps since the cyclone ripped through the Irrawaddy Delta May 2nd.

The storm killed 78-thousand people and left 56-thousand miss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