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인기 있는 영양 간식인 오리온 초코파이가 지난 해에 이어 올해도 북한에 전달됩니다.

오리온 측은 오는 6일 북한의 어린이날인 소년단 창립일을 맞아 북한 어린이들에게 6천만원 상당의 ‘초코파이’를 전달한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달 30일 인천항을 떠난 초코파이는 남포항을 통해 북한 평양에 도착해 6일 평양의 탁아소와 유치원 등에 전달될 예정입니다.

오리온은 지난 해에도 제과업계 최초로 북한에 초코파이를 전달한 바 있습니다.

오리온 홍보팀 황희창 차장은 “지난 2006년 북한에 씨감자 1백50t을 무상으로 지원하는 과정에서 초코파이 지원에 대한 얘기가 나와 지난 해에 이어 올해도 추진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번이 올해로 두 번째입니다. 재작년에 씨감자를 북한에 무상으로 제공하다가 북한 어린이에게 제공할 수 없겠느냐는 제의를 받아 이렇게 제공하게 됐습니다. 북한의 어린이날을 맞아 남한 어린이들이 즐겨먹는 오리온 초코파이를 먹음으로써 잠시나마 북한 어린이들을 행복하게 해줄 수 있다는 점에서도 좋은 일인 것 같습니다.”

이번 오리온 초코파이의 북한행은 ‘오리온 초코파이’의 상징인 ‘정’을 전파하는 것은 물론, 북한 어린이들에게 남한의 대표과자인 ‘초코파이’를 맛보게 한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지닌다”고 오리온 측은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