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은 수천만명의 개발도상국 국민들의 분쟁과 빈곤, 기아를 확산시킨 식량 위기 사태 해결을 위해 긴급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3일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린 국제 식량 정상회담에서 가진 연설에서 세계 정상들이 향후 20년간 식량 생산량을 50% 정도 늘려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반 사무총장은 아프리카 사하라 사막 남쪽 지역은 심각한 식량 부족 사태와 식량 폭동으로 고통 받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반 사무총장은 또 아프가니스탄과 하이티, 라이베리아 등에서의 식량 부족 사태는 유엔의 지원으로 얻은 경제적, 정치적 성과를 위협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흘 일정으로 열리는 식량 정상회담은 로마에 본부를 둔 유엔 식량농업기구, FAO 가 주최하고 있습니다.

*****

The United Nations is calling for urgent action to ease the global food crisis that officials say is threatening to spread conflict, poverty and starvation to tens of millions of people across the developing world.

U.N. Secretary-General Ban Ki-moon Tuesday addressed an international food summit in Rome. He urged world leaders to boost food output by 50 percent over the next 20 years.

The U.N. chief described to summit delegates a sub-Saharan Africa that is suffering from severe food shortages and recent food rioting. He also said food shortages in Afghanistan, Haiti, Liberia and elsewhere threaten to erase economic and political gains made with U.N. help.

In a written message, Pope Benedict told delegates that hunger and malnutrition are, in his words, "unacceptable in a world where resources and knowledge" can solve the crisis.

The Rome-based U.N. Food and Agriculture Organization is hosting the three-day sum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