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측은 버마 정부가 싸이클론 나리기스 피해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원을 거부하는 것은 수만명의 목숨을 담보로 하는 것이라고 31일 밝혔습니다.

로버트 게이츠 미 국방장관은 이 날 싱가포르에서 열린 안보 포럼에서 버마 정부가 싸이클론 희생자들을 위한 미군의 구호품 수송을 허락하지 않고 있다고 비난하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게이츠 장관은 인도네시아와 방글라데시는 다른 자연재해 이후 비슷한 원조에 대해 승인했었다고 밝혔습니다.

게이츠 장관의 이같은 발언에 앞서 버마 군부가 싸이클론 희생자들이 난민 캠프를 떠나 파괴된 자신들의 마을로 돌아갈 것을 강요했다는 언론 보도가 있었습니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이들 희생자들은 주택 재건을 위해 대나무대와 방수천만 받았습니다.

*****

The United States says the Burmese government's obstruction of international aid following Cyclone Nargis has cost tens of thousands of lives.

At a security forum in Singapore today (Saturday), U.S. Defense Secretary Robert Gates charged that Burma had not allowed the U.S. military to deliver relief supplies to cyclone victims. He said Indonesia and Bangladesh had granted approval for similar assistance after other natural disasters.

Gates' comments follow reports Friday that Burma's military government is forcing victims of the May third cyclone to leave refugee camps and return to their destroyed villages.

Witnesses say victims are being given nothing more than bamboo poles and tarpaulins to rebuild.

Meanwhile, the United Nations' International Labor Organization has expressed concern that the Burmese junta might use forced labor to rebuild storm damaged areas.

The ILO has called for increased attention to prevent relief efforts from inadvertently promoting child labor and other human rights abus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