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마이클 헤이든 중앙정보국장은 국제테러조직 알 카에다가 중동에서 영향력을 잃고 있으며 다른 지역에서도 수세에 몰리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헤이든 국장은 미국의 워싱턴 포스트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알 카에다를 이끌고 있는 오사마 빈 라덴이 미국 주도의 이라크 전쟁을 이용해 조직원들을 충원해 왔으나 이제는 그런 능력을 잃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2년 전 발표된 미국 중앙정보국 보고서는 이라크 전쟁이 알 카에다의 선전도구가 됐다고 결론을 내린 바 있습니다.

헤이든 국장은 알 카에다가 여전히 심각한 위협이 되고는 있으나, 이슬람 세계 대부분이 알 카에다의 과격 이슬람 사상을 거부하고 있어 이념적으로 실패하고 있으며, 특히 이라크와 사우디 아라비아에서는 전략적으로 거의 패배했다고 덧붙였습니다.

*****

The chief of the U.S. Central Intelligence Agency says al-Qaida is losing influence in the Middle East and is on the defensive in other parts of the world.

Michael Hayden told The Washington Post newspaper that al-Qaida leader Osama bin Laden is losing the ability to exploit the war in Iraq to recruit more members. A CIA study two years ago concluded the war had become a propaganda and marketing tool for the terrorist group.

Hayden cautioned that al-Qaida remains a serious threat but said it has suffered a "near strategic defeat" in Iraq and Saudi Arabia. He said the terror group has faced ideological setbacks as much of the Islamic world rejects its radical form of Islam.

The intelligence chief also said there has been success against the terror network's suspected haven in the lawless tribal regions along the Afghanistan-Pakistan border.

Hayden said Iran is undermining progress in Iraq, saying it is, in his words, "the policy of the Iranian government, approved at the highest levels of that government, to facilitate the killing of American and other coalition fo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