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미국산 쇠고기 수입 재개에 반대하는 수천명의 시민들이 어제 저녁 서울에 모여 항의 집회를 가졌습니다. 시민과 경찰간의 충돌이나 체포는 없었습니다.

한국 언론은 지난달 도착한 미국산 쇠고기 5천톤이 검역을 마친 뒤 며칠 안에 한국시장에 시판될 수 있을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미국과의 쇠고기 협상에 대한 국민의 반발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미국산 쇠고 수입을 재개하겠다고 어제 발표했습니다. 정운천 농림수산식품부 장관은 국민 건강과 식품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미국산 쇠고기의 유통과 검역을 정부가 철저히 감시하겠다고 말했습니다.

*****

Thousands of South Koreans gathered in Seoul late Thursday to protest their country's resumption of beef imports from the United States. No clashes with police or arrests were reported.

South Korean media say about five-thousand tons of U.S. beef that arrived in the country months ago may hit the market in a few days following inspections.

Earlier Thursday, South Korea announced the resumption of U.S. beef imports, despite earlier public protests over the deal.

Agricultural Minister Chung Woon-chun tried to assure the public that they have nothing to fear. Chung says the government will thoroughly monitor U.S. beef distribution and inspection to ensure the public's health and food safe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