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마 관영매체는 기부자들이 버마의 태풍 피해지역 어디든 둘러봐도 된다며 국제 구호요원들에 대한 입장을 완화했습니다.

관영 ‘미얀마르의 새빛’은 태풍 나르기스가 강타한 버마 남부 이라와디 삼각주 지역의 이재민들에게 민간 기부자들이 자유롭게 구호물자를 전달해도 된다며 이같이 보도했습니다.

버마 당국은 지금까지  국제 구호요원들이 이라와디 삼각주 지역에 들어가는 것을 막아왔습니다.

국제 구호단체들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지난 주 버마를 방문한 이후, 국제 지원을 환영한다는 버마 정부측의 약속을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

Burmese state media have softened their stance toward aid workers, saying donors can go to any area affected by Cyclone Nargis.

The "New Light of Myanmar" newspaper reports that private donors are free to deliver supplies to cyclone victims in the Irrawaddy Delta, where authorities have previously tried to stop volunteers from entering.

The government's insistence on handling cyclone recovery efforts on its own has slowed the delivery of much-needed aid to millions of Burmese.

But relief experts say access has improved since U.N. Secretary-General Ban Ki-moon traveled to Burma last week and got commitments that unconditional foreign aid is welcome.

A French navy ship docked today (Wednesday) at Thailand's Phuket island to unload tons of supplies for cyclone victims in neighboring Burm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