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마 군사정부는 사이클론으로 막대한 피해가 발생한 지역의 유권자들이 새 헌법을 압도적으로 찬성했다고 밝혔습니다.

국영언론은 26일, 98%의 투표율에  92% 이상의 유권자들이 새 헌법을 승인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지난 24일 실시된 국민투표의 이같은 결과는 지난 10일 실시됐던 나머지 지역의 국민투표 결과와 유사한 것입니다.

버마 군사정부는 사이클론 나르기스가 강타하자  버마 제1의 도시인 랑군과 이라와디 삼각주 지역의 국민투표를 연기했었습니다.

그러나, 사이클론의 영향을 받지 않은 지역에서는 사이클론이 강타한 지 1주일 만에 예정대로 국민투표가 실시됨으로써 국제사회의 비난을 초래했습니다.

버마 군사정부는 새 헌법 승인이 2010년 총선거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야당과 인권단체들은 새 헌법이 단지 군사적 통제를 강화할 뿐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


Burma's military government says voters in cyclone-devastated areas have overwhelmingly approved a new constitution for the country.

State media said today (Monday) that the constitution was approved by more than 92 percent of voters, with a turnout of about 98 percent.

The Saturday totals were similar to those of the main May 10th referendum, which the government said also approved the constitution by a landslide.

The military government had delayed the referendum in Burma's main city of Rangoon, and the Irrawaddy Delta after Cyclone Nargis pummeled the area.

Voting went ahead as scheduled in unaffected parts of the country a week after the storm hit, prompting an outcry from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he government says approval of the constitution will lead to general elections in 2010. Opposition and human rights groups say it will only strengthen the military's contr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