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바논의 미셸 슐레이만 신임 대통령은 26일  임기를 시작한 가운데, 내전으로 흔들리는 국가를 안정시켜야 할 과제에 직면해 있습니다.

슐레이만 대통령이 베이루트의 대통령 궁으로 첫 출근을 한 가운데 21발의 예포와 군악대가 슐레이만 대통령을 맞았습니다.

레바논 국회는 지난 25일, 18개월 간의 정치적 위기를 해소하기 위해 아랍 국가들이 중재한 합의의 일환으로 슐레이만 전 육군참모총장을 새 대통령을 선출했습니다.

슐레이만 대통령의 핵심 과제는 헤즈볼라가 주도하는 야당이 거부권을 갖게 될 연립정부를 구성하는 것입니다.

새 정부는 서방의 지원을 받았던 파우드 시니오라 총리 정부를 대체하게 됩니다. 시니오라 총리는 25일 사임했지만, 새 정부가 구성될 때까지 계속 총리 임무를 수행할 예정입니다.

*****

Lebanese President Michel Suleiman has begun his first day in office, facing the challenge of stabilizing a country still shaken by civil war.

A 21-gun salute and military band greeted Mr. Suleiman today (Monday) as he reported to the presidential palace in Beirut.

Lebanon's parliament elected the former army chief as president Sunday as part of an Arab-brokered agreement to defuse an 18-month-long political crisis.

His main task this week will be to form a unity government in which the Hezbollah-led opposition will have veto power.

The government will replace the Western-backed administration of Prime Minister Fuad Siniora. He resigned Sunday, but will stay on as caretaker until a new administration is formed.

Political feuding between the Siniora government and the opposition left Lebanon without a president since November and escalated into deadly street battles earlier this mon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