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공화당의 대선 후보로 사실상 확정된 존 맥케인 후보는 건강상태가 양호하며 암에 걸리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미국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맥케인 후보는 23일 자신의 건강에 대한 우려를 잠재우기 위해 일부 미 언론 기자들에게 의료기록을 공개했습니다.

오는 8월에 72살이 되는 맥케인 애리조나 주 상원의원은 11월에 치러질 대선에서 승리하면 미국 역대 대통령중 최고령자가 됩니다.

맥케인 후보는 과거 피부암에 걸렸었고 베트남 전쟁 참전때 입은 부상으로 팔동작이 제한돼 있습니다. 맥케인 후보는 미 해군 전투기 조종사 출신으로 베트남전 당시 전쟁포로로 5년 넘게 잡혀있었습니다.

*****

U.S. news media say presumptive Republican presidential nominee John McCain is in good health and appears to be cancer-free.

McCain today (Friday) allowed members of the media to review his health records to alleviate concerns about his well-being.

The veteran Arizona lawmaker, who turns 72 in August, would be the oldest person to assume the presidency if he wins the general election in November.

McCain has fought skin cancer, and has a decreased range of motion in his arms from injuries during the Vietnam war.

The Navy fighter pilot was shot down in Vietnam, ejecting from his plane and breaking both arms and a leg. He was held prisoner of war for more than five years.

In other news on the Republican front, McCain has rejected the endorsement of two pastors -- John Hagee and Rod Parsley -- because of their controversial remar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