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레스타인 자치정부의 살람 파야드 총리는 베들레헴에서 열린 국제투자박람회에서 투자자들이 약 15억 달러를 팔레스타인에 투자하기로 약속했다고 밝혔습니다.

파야드 총리는 이번 해외투자 유치로 주로 요르단 강 서안 지역에서3만5천 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요르단 강 서안의 경제는 팔레스타인인들의 통행을 제한하는 이스라엘의 검문소와 도로 방책으로 타격을 받아 왔습니다. 이에대해 이스라엘은 치안유지를 위해 어쩔 수 없는 조치라고 밝히고 있습니다.

한편 프랑스의 베르나르 쿠슈네르 외무장관은 이스라엘이 치안을 훼손하지 않으면서 요르단 강 서안의 규제를 더 완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Palestinian Prime Minister Salam Fayyad says delegates at an investment conference in Bethlehem have pledged to invest nearly one-and-one-half billion dollars for Palestinian business projects.

Mr. Fayyad says the proposed businesses could create up to 35 thousand jobs, mostly in the West Bank.

He was speaking today (Friday) at the end of a three-day conference convened in Bethlehem to attract foreign investment in the struggling Palestinian economy.

The West Bank's economy has been hampered by hundreds of Israeli roadblocks and checkpoints that restrict Palestinians' movement. Israel says those measures are needed for security reasons.

French Foreign Minister Bernard Kouchner says Israel can do more to ease restrictions in the West Bank without compromising security, and should do s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