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민의 절반 정도는 북한에 대한 식량 등 지원은 북 핵 문제 진전에 맞춰 이뤄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습니다.

한국의 통일부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미디어 리서치’ 사(社)에 의뢰해 지난 19일 전국 성인 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결과를 보면, 식량과 비료 등 한국 정부의 대북 지원 추진방향에 대해, `북 핵 문제 진전 여부에 따라 지원해야 한다'라고 응답한 사람이 45.6 %에 달했습니다.

또 `적어도 북한의 요청이 있을 때 지원해야 한다'는 응답자가 29.3 %, `조건없이 지원해야 한다'가 14.1 %, `대북 지원을 하지 말아야 한다'가 8.7 %로 각각 나타났습니다.

그러나 같은 조사에서 “북한에 수해와 같은 긴급상황이 발생했을 경우의 지원”에 대해서는 `적어도 북한의 요청이 있을 때 지원해야 한다'가 37.6 %, `조건없이 지원해야 한다'가 36.4 %로 비슷하게 높게 나온 반면, 북 핵 문제 진전 여부에 따라 지원해야 한다'는 19.2 %로 낮게 나타났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