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과 시리아가 골란 고원 분쟁으로 8년간 중단했던 평화회담을 다시 간접적으로 진행하고 있음을  공식 확인했습니다.

이스라엘과 시리아 정부는 터키의 중재로 포괄적 평화협정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터키의 알리 바바칸 외무장관은 지난 달 이스라엘과 시리아간의 대화를 촉진하기 위해 1년 이상 노력해왔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지난 1967년 이스라엘이 ‘6일 전쟁’에서 전략적 요충지인  시리아의 골란고원을 점령한 이후 이스라엘과 시리아의 분쟁이 계속됐습니다.

*****

Israel and Syria have officially confirmed they are holding indirect peace talks, eight years after negotiations broke down over the disputed Golan Heights.

The two governments announced separately today (Wednesday) that Turkey has been mediating the efforts to reach a comprehensive peace agreement.

Turkey's foreign minister (Ali Babacan) said last month that his country has been facilitating communication between Israel and Syria for more than a year.

Israel and Syria have been in a conflict over the Golan Heights since 1967, when Israel captured the strategic plateau and mountainous region from Syria during the Six Day War. Israel officially annexed the area in 1981.

The countries have attempted peace talks in the past, but those efforts broke down in 2000 because of disagreements over the terms of an Israeli withdrawal from the Golan Heigh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