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남부 쓰촨성에서 지진이 발생한지 9일 만에 중국 여성 한 명이 무너진 발전소 지하 터널에서 구조됐다고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신화통신은 이 여성이 홍바이 수력발전소의 터널에서 구조돼 인근 병원으로 공수됐다고 전했습니다. 병원측은 이 여성이 여러 군데 골절상을 입었으나 생명에 지장을 줄 정도는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중국 당국은 이번 지진 피해로 인한 사망자 수가 4만1천명을 넘었으며 실종자 수도 3만2천명 이상이라고 밝혔습니다. 중국 당국은 앞으로 사망자 수가 5만명 이상으로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

China's official state-run news agency says a woman has been rescued from a tunnel at a power plant nine days after she was trapped during a deadly earthquake.

Xinhua says the woman was pulled out of the tunnel at a hydropower plant in the town of Hongbai today (Wednesday) and airlifted to a nearby hospital.

A doctor says the woman suffered multiple fractures, but her injuries are not life-threatening.

News of the rescue comes as Chinese authorities raised the death toll to more than 41-thousand, with more than 32-thousand others still missing. Officials warn the final death toll could rise to more than 50-thousand.

Authorities are rushing emergency supplies and shelter to the five million people left homeless in Sichuan provin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