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바논의 상쟁 정파들이 1년 반 동안의 분쟁을 끝내고 새 선거법과 대통령 선출,그리고  단일 정부 구성 등에 합의했습니다.

시아파 과격 무장단체 헤즈볼라가 이끄는 야당 대표들과 친서방 정부측은 5일간의 협상 끝에 오늘 카타르 도하에서 합의문에 서명했습니다.

이번 합의에 따라 레바논 국회는 오는25일 소집돼 미쉘 술레이만 장군을 새 대통령으로 선출하며,각 정파들은  30명의 장관들로 이뤄진 단일 정부를 구성해야 합니다. 집권 여당과 야당은 각각16개와 11개의 장관직을 배정 받았으며 나머지 3개는 대통령 몫으로 할당됐습니다.

이와 함께 레바논 정부는 지난 1960년의 선거법에 따라 선거구를 재획정해야 합니다.

*****

Lebanon's rival political factions have agreed on plans for a new president and unity government, breaking a volatile 18-month-long crisis.

Representatives of the Hezbollah-led opposition and the pro-Western government signed the deal today (Wednesday) in Doha, Qatar, after five days of negotiations.

Officials say the deal will see parliament convene Sunday to elect army chief General Michel Suleiman as president. He will fill the post that has sat empty since November.

The agreement calls for a new government with 30 ministers. The ruling party will be allocated 16 ministers; the opposition will have 11; and the president will assign three.

The deal requires the government to use the 1960 electoral law to redefine voting districts throughout Lebanon. It also demands that all parties refrain from accusing each other of treason, and from using violence and weapons to achieve political goa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