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한 당국 간 대화 단절과 함께 남북 적십자사 간 대화마저 끊기면서 남북이 합의한 이산가족 6.15 특별상봉과 분기별 화상상봉이 어려워질 전망입니다. 남북한은 지난해 말 제 9차 적십자회담에서 다음 달 중순 1백 명 규모의 6.15 특별상봉을 시행키로 합의했지만, 아직까지 아무런 사전접촉이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서울 VOA 김은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올해 들어 남북관계가 주춤하면서 오는 6월 15일로 예정된 남북 이산가족 상봉이 불투명해졌습니다.

대한적십자사는21일 “상봉 행사와 관련해 현재 북측과 구체적으로 논의된 바가 없다”며 사실상 개최가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대한적십자사 관계자는 “6.15특별상봉이라고 해서 반드시 당일 이뤄지는 것은 아닌만큼 6월 말이나7월 초도 검토하고 있지만, 현재 북측과 대화가 이뤄지지 않아 실현 여부가 불투명하다”고 밝혔습니다.

대한적십자사 관계자: “6월 말이나7월 초도 고려되고 있지만, 일정은 남북이 합의해야 정해지는 것이구요. 대면상봉은 준비기간이 두달 정도 시간이 소요되므로 현재 남북 간에 적십자에서 합의된 사항과 관련해 구체적으로 논의가 오간 것이 없다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

이산가족 상봉을 준비하는 데 통상 두 달이 소요되는 점을 감안하면 다음 달 중순 예정된 행사가 성사되기 쉽지 않다는 게 적십자 측의 판단입니다.

때문에 화상상봉과 영상편지 교환도, 현재로서는 이뤄지기 힘들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남북은 지난 해 11월 제9차 적십자회담에서 연간 이산가족 상봉 규모를 4백 명으로 확대하고, 6.15공동선언 8주년을 맞아 금강산에서 이산가족 특별상봉 행사를 열기로 합의했었습니다.

특별상봉 대상으로 남북 각각 1백 명씩을 선정하고, 거동이 불편한 상봉자에 한해 가족 1명씩 동반할 수 있게 했습니다. 이와 함께 30명 규모로 영상편지를 교환하고, 분기별로 40 가족씩 화상상봉도 실시키로 했습니다.

하지만 남북관계가 급속히 냉각되면서 남북 당국 간 대화 단절과 함께 적십자사 간 대화도 중단된 터라, 이 중 성사된 것은 지난 2월 20 가족씩 영상편지를 교환한 것이 유일합니다.

대한적십자사 관계자는 “영상편지 교환 이후 북측과 대화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남측이 먼저 이산가족 상봉관련 협의를 제안할지는 아직 결정된 바 없다”고 말했습니다.

오는 8월 준공식을 갖는 금강산 이산가족 면회소에 대해서도 “면회소에 대한 남측 직원의 파견 시기나 규모 등 운영 방안 등은 물론, 준공식 일정에 관해서도 북측과 협의가 진전되지 못하고 있는 상태”라고 전했습니다. 

이산가족 상봉 확대를 대비해 상시상봉의 장을 만든다는 차원에서 2002년 9월 남북이 합의한 이산가족면회소는 북 핵 상황 악화로 한때 공사가 중단되는 등 우여곡절 끝에 현재 93%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습니다.

통일부 관계자는 “현재 마무리 단계로 7월 12일 완공될 예정으로 일정대로라면 8월 15일 개소식을 가질 계획이지만, 남북관계가 풀리지 않아 이 또한 불투명하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정부 당국은 일단 8월 중순까지 남북관계가 호전될 수 있다는 기대를 하고 있지만 지금과 같은 경색국면이 지속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적절한 운영방안을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통일부 관계자입니다.

통일부 당국자: “원래 설립취지에 맞게 면회소가 쓰이는 것이 바람직하지만 대화채널이 전혀 없는 상태이고 이산가족상봉이 현재로는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하지만 개소시점까지 아직 시간이 있다고 보므로 지켜보면서 검토하고 있는 중입니다.”

이에 대해 세종연구소 정성장 남북한관계연구실장은 “이산가족 상봉 호응의 대가로 쌀을 지원해 준 그동안의 관례로 볼 때, 한국 정부의 대북 식량지원에 대한 소극적인 입장이 바뀌지 않는다면 내달 중 이산가족 상봉은 이뤄지긴 힘들 것”이라며 “식량지원을 재개해 남북관계 개선의 동력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이산가족 상봉을 추진하고 남북 당국 간 회담을 개최함으로써 미-북 관계 진전에 남북관계의 속도를 맞출 필요가 있다는 것입니다.

세종연구소 정성장 남북한관계 실장: “북한이 남한으로부터 쌀을 지원받을 땐 항상 이산가족 상봉을 준비했었고 남측도 명시적인 대가는 아니지만 성의 표시로 대북 지원을 해 실제론 연계돼 있다고 보는 게 맞습니다. 남한이 대북 식량지원에 나서게 된다면 그것을 계기로 대화 통로가 열리고 이산가족 상봉이 재추진될 수 있겠지만 가까운 시일내에 이뤄질 것으로 보진 않습니다.”

이에 대해 또 다른 통일부 당국자는 “언제라도 북측과 대화를 재개할 용의가 있고, 남북대화 재개시 이산가족 문제를 최우선으로 해결한다는 게 정부의 입장”이라며, “다만 남북대화는 제반 여건이 갖춰질 때 재개될 것으로 본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은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