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고령인구가 지난 해 2천7백만 명을 넘어서면서 사상 최고를 기록했습니다. 20일 발표된 일본 정부 조사에 따르면, 일본 전체인구의 21.5%가 65세 이상입니다. 75세 이상의 고령자는 전체인구의 거의 10%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이번 조사는 오는 2050년까지 65세 이상 노인이 일본 전체인구의 거의40%에 달하고 많게는 인구의 4분의 1이 75세 이상일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일본은 평균 수명이 높고 출산율이 떨어지고 있어 전세계적으로 인구가 가장 고령화된 국가중 하나입니다.

*****

A Japanese government report says the number of elderly people in Japan hit a record high last year of more than 27-million.

The government survey, released today (Tuesday), says more than 21-and-a-half percent of the country's population is 65-years of age or older. Those older than 75 accounted for nearly 10 percent of the population

It also predicts that by the year 2050 nearly 40 percent of Japan's people will be elderly with as many as one-quarter of the population aged 75 and older.

Japan has one of the world's oldest populations due to long life expectancy and declining birth rates.

Economists warn that the trend may have a negative effect on the economy, creating shortages of labor and increasing the cost of supporting the elder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