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남서부 쓰촨 성에서 진도 7.9의 대지진이 발생한지 8일 만에 한 여성이 구조됐습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이 여성이 1백95시간 동안 건물 더미에 매몰됐었다고만 보도하고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중국에서 지진 매몰자들의 생존 가능성이 점점 희박해지고 있는 가운데 이 여성은 이날 구조된 두번째 생존자입니다.

중국 당국은 이번 대지진으로 인한 공식 사망자 수가  4만 명을 넘어섰다며 앞으로 5만 명 이상이 될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중국 당국은 이번 지진으로 집을 잃은 이재민 약 5백만 명에게 3백만개의 텐트를 전달하기 위해 힘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

A Chinese woman has been rescued from the rubble in quake-struck Sichuan province, eight days after the country's massive earthquake hit, toppling buildings and leaving five million homeless.

The official Xinhua news agency says the woman spent 195 hours under the rubble, but did not provide any other details. She is the second person to be rescued today, as hopes dim for those still trapped.

Chinese officials say the death toll has risen to more than 40-thousand, and warned that the final death total could be more than 50-thousand.

As China continues to work to rescue those buried, its focus is increasingly shifting toward caring for survivors of the seven-point-nine magnitude quake. Chinese officials are struggling to rush some three million tents to Sichuan to provide shelter for the five million homeless.

Sichuan officials say they have already received some 280-thousand tents and factories are working around the clock to deliver another 700-thous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