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은 자체 우라늄 농축활동을 중단시키기 위한 제안을 전달할 유럽연합의 하비에르 솔라나 외교정책 대표의 방문을  받아들이기로 했습니다.

이란의 마누셰르 모타키 외무장관은 이란 통신사들과의 인터뷰에서 이란 정부가 솔라나 대표의 방문을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밝혔으나 방문 일정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솔라나 대표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 다섯 개 나라와 독일이 작성한 제안을 이란에 전달할 예정입니다. 이 제안은 핵활동을 중단하라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요구를 따를 경우 이란이 얻을 수 있는 혜택과 이를 거부할 경우 받아야하는 제재를 담고 있습니다.

*****

Iran has agreed to a visit by the European Union's foreign policy chief, who will deliver a proposal for Tehran to stop enriching uranium.

Iranian Foreign Minister Manouchehr Mottaki told local news agencies today (Tuesday) that Tehran has accepted Javier Solana's request for a visit. But he did not say when that visit would take place.

Solana will deliver a package of incentives drafted by the five permanent members of the U.N. Security Council, plus Germany.

The incentives are part of a two-track strategy to persuade Iran to stop enriching uranium. The package offers benefits for compliance with the Security Council demands, and sanctions for defying them.

Solana is expected to be joined by envoys from France, Britain, China, Russia and German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