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격 시아파 무장단체인 헤즈볼라가 이끄는 레바논의 야당이 국내 정치위기를 끝내기 위한 카타르 총리의 제안을 무시한 것으로 보입니다. 레바논의 야당 지도자들은 카타르 총리의 제안에 반응을 보이는 대신 19일 짧은 성명을 통해 기존의 요구조건들을 재천명했습니다.

카타르의 쉐이크 하마드 빈 칼리파 알 타니 총리는 지난 18일 레바논 대통령 선거를 실시하고 단일정부를 구성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알 타니 총리는 야당 의원 10명을 포함해 30명의 각료로 구성된 단일정부안을 제시했습니다. 그러나 야당측은 전체 각료직의 3분의 1 이상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카타르는 레바논에서 내전이 발생하는 것을 막기 위해 수도 도하에서 지난 16일부터 레바논 정파들간의 회담을 주재하고 있습니다.

*****

Lebanon's Hezbollah-led opposition appears to have ignored a proposal by Qatari mediators aimed at pulling Lebanon out of a political crisis.

Lebanese opposition leaders had been expected to respond to a Qatari proposal -- but instead issued a short statement today (Monday) restating their existing demands.
Qatar's Prime Minister (Sheikh Hamad bin Jasim bin Jabr al-Thani) on Sunday offered a proposal for the election of a Lebanese president and the formation of a unity government.

He suggested a government of 30 ministers, including 10 from the opposition. The opposition says it wants more than a third of Lebanon's Cabinet posts.

Qatar has been hosting talks between Lebanon's political rivals in Doha since Friday to try to steer the rival camps away from a potential civil war.

Political bickering in Lebanon has left the country without a president since Novemb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