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991년 옛 소련이 붕괴된 이후 처음으로 러시아가 새 여객기의 처녀 비행을 극동지역에서 실시했습니다.

제작사인 수호이 사는 중거리 용 여객기 ‘수퍼제트 100’이 고도 1천2백 미터까지 올라가 1시간 이상 비행했다고 밝혔습니다. 대당 가격이 2천9백만 달러에 이르는 이 여객기는 95명의 승객을 태울 수 있습니다. 이 여객기는 당초 지난 해말 상업비행에 들어갈 예정이었으나 계속 연기돼 왔습니다.

러시아 항공사 아에로플로트는 ‘수퍼제트 100’ 30대를 올해 안에 구입할 예정이며, 추가로 5백 대가 외국에 판매될 예정입니다.

*****
Russia's first new passenger jet since the 1991 fall of the Soviet Union has completed its maiden flight, in the country's Far East.

Plane builder, Sukhoi, said the mid-range "Superjet-100" climbed to an altitude of 12-hundred meters and flew for more than an hour today (Monday), before landing (in Komsomolsk-on-Amur). The 29 million dollar jetliner, designed to carry up to 95 passengers, was expected to fly in late 2007. But its launch was repeatedly postponed.

The Russian air carrier Aeroflot is due to take possession of the first of 30 of the planes later this year. Five hundred more superjets are slated for eventual sale to foreign countries.

The new plane is seen as replacing Russia's aging Soviet-built fleet of passenger jets on domestic routes. U.S. manufacturer Boeing has been a consultant on the new pla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