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부는 오늘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 회의를 열고 올해 민간단체들의 북한에 대한 지원 사업을 위해 남북협력기금에서 1백2억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통일부에 따르면 협의회는 새 정부 출범 이후 처음 열린 이날 회의에서 37개 민간단체들이 추진 중인 대북지원 사업 40 건에 대한 기금 지원 건을 심의해 이같이 의결했습니다.

이번에 민간 대북 지원 사업에 지원되는 기금액은 지난 해 1백15억4천만원보다 12% 줄어든 규모입니다.

지원 사업들을 분야별로 보면 식량증산 등 농업환경 분야 15개 사업, 어린이 보건의료사업 등 보건의료 분야 12개 사업, 빵과 분유 지원을 포함한 취약계층 지원 사업 등 사회복지 분야 13개 사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