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가 이란의 핵 계획을 둘러싼 논란을 불식시키기 위한 방편으로 이란에 안전보장조치들을 부여할 것을 세계 주요 강대국들에 요청했습니다.

러시아의 세르게이 라프로프 외무장관은 세계 주요 강대국들이 이란에 중동 문제 협상에서 보다 유리한 입지를 확보해줘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러시아의 주요 통신들이 전했습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다섯 개 상임이사국들과 독일은 이란의 핵 활동을 중단시키기 위한 협상을 진행해왔으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이란에 대해 우라늄 농축활동 중단을 요구하며 세 차례에 걸쳐 경제 제재안을 채택한 바 있습니다.

*****

Russia has urged world powers to give Iran security guarantees to help resolve the dispute about Tehran's nuclear program.

Russian news agencies quote Foreign Minister Sergei Lavrov as saying today (Wednesday) the powers should also ensure Tehran has a better place in Middle East negotiations.

Lavrov said he is convinced this is an effective way to ease tensions in the Middle East and resolve the Iranian nuclear situation.

Germany and the five permanent members of the U.N. Security Council -- the U.S., Britain, France, Russia and China -- have been negotiating to end Iran's sensitive nuclear activities.

The council has passed three sets of sanctions calling on Iran to stop enriching uranium, a process that can be used to make nuclear weap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