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아라비아가 레바논에서 최근 발생한 종파간 무력 충돌에 이란이 개입하고 있다고 비난하며, 중동 지역 국가들 모두 레바논의 국내정치 문제에 개입하지 말것을 촉구했습니다.

사우디 아라비아의 사우드 알 파이살 외무장관은 레바논 내 무력 충돌 사태에 이란이 계속 개입한다면  이란과 아랍, 이슬람 국가들과의 관계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이란과 시리아는 레바논의 과격 무장 반정부 단체인 헤즈볼라를 지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파이살 외무장관의 발언은 레바논 군 당국이 친정부 무장세력과 헤즈볼라가 이끄는 반정부 세력간의 전투를 중단시키기 위해 무력을 사용할 것이라고 밝힌 가운데 나온 것입니다.   지난 7일 시작된 무력 충돌 사태로 지금까지 적어도 62명이 사망하고 2백 명이 부상했습니다.

*****

Saudi Arabia has blamed Iran for what it calls the recent coup attempt in Lebanon and has called on all regional states not to interfere in Lebanon's political affairs.

Saudi Arabia's foreign minister, Saud al-Faisal, told reporters today (Tuesday) that Iran's support for the violence in Lebanon could affect its relations with all Arab and Islamic countries. Iran and Syria are known to support Lebanon's militant Shi'ite Hezbollah opposition.

Faisal's comments were made as Lebanon's army announced it will now use force to stop fighting between pro-government militias and opposition forces led by Hezbollah.

So far, Lebanon's military has stayed out of the violence that began Wednesday in Beirut and spread to other parts of the country. The fighting has killed at least 62 people and wounded at least 200.

The sectarian fighting is the worst the country has seen since the civil war that ended in 19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