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르비아에서 11일 총선거가 실시됐습니다. 코소보가 얼마 전 서방의 지원 아래 독립을 선언한 가운데 실시된 이번 선거를 통해, 세르비아가 유럽 통합을 향해 움직일 지 아니면 그 반대로 나아갈 지가 판가름 날 수도 있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투표 예측 결과는 11일 늦게 나올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이보다 앞서 선거 전 실시된 여론조사에서는 서방의 코소보 독립 지원에 분노를 표시한 민족주의 정당이 보리스 타디치 대통령이 이끄는 친 서방 연합에 근소한 차이로 앞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타디치 대통령은 세르비아가 유럽 연합 가입을 행해 움직이기를 원하고 있는 반면, 민족주의 정당은 러시아와 더 밀접한 관계를 맺게 되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

Serbian voters have cast ballots in elections that likely will determine whether the Belgrade government moves towards or away from European integration, in the aftermath of Kosovo's Western-backed secession earlier this year.

Early vote projections are expected late Sunday.

Pre-election opinion polls showed nationalists angered by Western support for Kosovo's secession holding a slight lead over President Boris Tadic's pro-Western coalition. Mr. Tadic wants to move Serbia towards European Union membership, while nationalists want to forge closer ties with Russia.

Minority Serbs inside ethnic Albanian-majority Kosovo also voted today in Serbia's parliamentary and local elections, underscoring their opposition to Kosovo's independence.

The United Nations mission overseeing governance in the former Serbian province said the Serb vote inside Kosovo violated a U.N. Security Counc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