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바논의 수도 베이루트에서 10일 한 장례식 행사에 총격이 가해져 최소 2명이 사망했다고 당국자들이 밝혔습니다.

장례식의 주인공은 이번주 시아파 무장조직 헤즈볼라와 정부 지지파들간의 교전에서 사망한 24세 청년이었으며, 시신을 운반하던 장례 행렬에 총격이 가해졌습니다.

3일간의 치열한 교전이 상대적으로 잠잠해지고 있던 베이루트는 이로 인해 다시 혼란에 빠졌습니다. 헤즈볼라와 다른 시아파 조직들은 베이루트 서부지역을 장악하고 있습니다.

지난 7일 베이루트에서 교전이 시작된 이래 최소 20명이 사망했습니다.

*****

Authorities in Lebanon say at least two people are dead after gunmen opened fire on a funeral procession today (Saturday) in the violence-wracked capital of Beirut.

The attack occurred as mourners were carrying the body of a 24-year-old man killed in this week's clashes between Hezbollah and supporters of Lebanon's U.S.-backed government.

The latest incident shattered the relative calm in Beirut after three days of deadly sectarian fighting.

Hezbollah and its Shi'ite allies seized control of many western Beirut neighborhoods from pro-government Sunnis.

At least 20 people have been killed in Lebanon since fighting broke out Wednes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