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머스 키팅 미군 태평양사령관은 북한의 핵 문제를 둘러싼 국제사회의 협상에서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키팅 사령관은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은 미국 국무부의 대북 협상팀과 긴밀히 접촉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좀더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토머스 키팅 미군 태평양사령관은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미국 정부와 북한 당국 간 핵 협상에 진전이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키팅 사령관은 자신은 미국 국무부의 대북 협상팀과 긴밀히 대화하고 있다면서, 협상팀의 보고를 통해 북한과의 협상 전망에 대해 낙관적인 생각을 갖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키팅 사령관은 북한과의 협상에서 아직 해야 할 일이 있는 것은 분명하지만, 1년 전 자신이 태평양사령관으로 부임했을 당시만 해도 북 핵 협상에 대해 지금처럼 낙관적이지는 않았었다고 말했습니다.

키팅 사령관은 북한 측의 약속과 관련해서는 이행 여부를 매우 조심스레 판단해야 하지만 현재로서는 신중한 가운데 낙관론을 펼 수 있는 이유가 있는 것으로 생각된다고 밝혔습니다.

키팅 사령관은 이어 미국 국무부가 북한의 핵 신고에 대한 검증을 강조하고 있는 점을 평가하면서, 그러나 북한 측의 발표는 단어 하나도 세심하게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키팅 사령관은 자신이 생각하기에 북한 측의 발표에 대해서는 매우 신중하게 단어 등을 살펴야 한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신은 북한과의 협상에 대해 신중한 낙관론을 갖고 있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미 태평양사령부는 하와이에 본부를 두고 아시아와 태평양, 인도양 지역을 관할하고 있으며, 키팅 사령관의 주요 임무 가운데 하나는 북한의 위협에 대처하는 일입니다.

*****

The commander of U.S. forces in the Pacific says he is cautiously optimistic about a developing international agreement designed to end North Korea's nuclear weapons program. VOA's Al Pessin reports from the Pentagon.

Admiral Timothy Keating says progress is being made in talks with North Korea. In a VOA interview, the admiral said he is in close touch with negotiators from the U.S. State Department, and their reports give him reason to be optimistic.

"A year ago when I came to Pacific Command, I would have been less optimistic than I am today. There is work to be done for sure. We have to be very careful of promises made but not necessarily with the intention to keep, on the part of the North Koreans. But I think there is reason for cautious optimism."

Admiral Keating's comments came as two senior U.S. officials were heading to Asia for talks on North Korea's nuclear program. State Department Korean Affairs director Sung Kim was on his way to Pyongyang, and the department's deputy secretary, John Negroponte, was heading to Seoul, Beijing and Tokyo. The U.S. officials, and Asian diplomats, are pressing North Korea to make a formal declaration revealing all aspects of its nuclear program. The country had promised to make the declaration by the end of last year.

While Admiral Keating is pleased with the progress, and satisfied with plans for verification procedures, he says the wording of any North Korean declaration will be very important.

"There are parts of the North Korean declaration that as yet are not timed by North Korea, is my understanding. So, we'll have to be very careful of the language used in their self-declaration. But, again, I'm cautiously optimistic."

North Korea conducted a nuclear test a year and a half ago, prompting a new round of international efforts aimed at convincing its leaders to abandon their nuclear weapons program. There was some progress last year, with the shut down of a North Korean nuclear plant. But further progress has been stalled by North Korea's failure to issue the declaration.

Admiral Keating heads U.S. Pacific Command, based in Hawaii, with responsibility for all U.S. military activity in Asia, and in the Pacific and Indian Oceans. Part of his responsibility is to respond to any threat from Nor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