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가니스탄 동부 코스트 주에서 7일 일련의 폭탄공격이 발생해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 (NATO)군 병사 2명을 포함해 적어도 6명이 숨졌습니다.

나토군 관리들은 이날 성명을 통해 파키스탄 국경 인근에서의 정기 순찰 중 폭탄이 폭발해 국제치안지원부대 (ISAF) 병사들과 민간인 1명이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나토는 숨진 병사들의 국적을 공개하지 않았으나 코스트 주에 주둔 중인 외국 병사들 대부분은 미국인들입니다. 앞서 7일, 코스트 주에서는 도로변 폭탄 공격으로 경찰 차량 한대가 폭발해 경찰관 2명이 출근길에 숨졌습니다. 또 이와는 별도로 폭발물이 장착된 차량 한대가 폭발해 적어도 1명이 숨졌다고 관리들이 전했습니다.

*****

A series of separate explosions in the eastern Afghan province of Khost have killed at least six people, including two NATO soldiers.

NATO officials released a statement today (Wednesday) saying the International Security Assistance Force (ISAF) troops and one civilian were killed by a blast during a routine patrol near the Pakistani border. Another two soldiers were wounded.

NATO did not release the soldiers' nationalities, but the majority of foreign troops in Khost are from the United States.

Earlier in the day, a roadside bomb struck a police vehicle in Khost, killing two police officers on their way to work.

Also today, officials say a vehicle filled with explosives detonated in Khost, killing at least one person. Police say the blast was premature, and that the vehicle was to be used in a suicide bomb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