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 이라크에서 '공개적인 폭격'을 계속하는 한, 이란이 미국과 이라크 안보에 관한 4차 회담을 갖는 것은 무의미하다고 이란 정부가 주장했습니다.

알리 호세이니 이란 외무성 대변인은 5일 현 상황에서는 어떠한 새로운 대화도 무의미하다고 말했습니다.

미군과 이라크 군은 사드르 시티에서 급진주의 성직자 목타다 알-사드르를 따르는 시아파 민병대와 지난달 치열한 교전을 벌였습니다.

한편 톰 케이시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미국은 여전히 이란과 안보 대화를 할 준비가 돼있다"면서 "하지만 이란의 행동이 변하지 않으면 무의미하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은 이란이 이라크 내 과격세력을 지원한다는 입장이며, 이란을 이를 부인해왔습니다.

*****

Iran says it will not hold a fourth round of talks with the U.S. on security in Iraq, as long as U.S. forces continue what it called "open bombings" in Iraq.

Speaking in Tehran today (Monday), Iranian Foreign Ministry spokesman Ali Hosseini said under the current circumstances, any new talks would be meaningless.

U.S. and Iraqi forces have fought fierce battles against Shi'ite militiamen loyal to radical cleric Moqtada al-Sadr in Sadr City for the past month.

In Washington, State Department spokesman Tom Casey said the U.S. is still ready for security talks with Iran, but said they are meaningless as long as Tehran does not change its behavior. The U.S. has repeatedly accused Iran of supporting militias in Iraq, which Tehran denies.

In the latest violence in Iraq, the U.S. military says insurgents killed 10 Iraqi soldiers in an attack on a security checkpoint in Diyala province (northeast of Baghd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