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마 당국자들은 이라와디 델타와 양곤시에 강력한 열대 싸이클론이 몰아닥쳐 3백50명 이상이 사망했다고 4일 밝혔습니다. 

버마 군사정부는 이 날 양곤시와 중앙, 남부의 5개주에 대한 재난 지역을 선포했습니다. 당국자들은 수천 가구가 파괴됐다고 밝혔습니다.

당국자들은 시속 1백90km의 바람을 동반한 싸이클론 나르지스로 인해 양곤시와 바세인의 이라와디 델타에 광범위한 해를 미쳤다고 밝혔습니다.

TV 방송에 따르면 여러 공공, 정부 건물에 손상이 미쳐 건물 지붕이 날아가고, 나무가 쓰러지고, 전신주가 쓰러져 길이 막히는 등의 피해를 입었습니다.

강력한 폭풍우로 인해 관영 라디오, 텔레비전, 전화, 인터넷 서비스가 불통됐습니다.

태국 인근의 유엔 관리들은 지역과 국제 기구 구호자들이 4일 피해 실사를 위해 양곤에서 만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Officials in Burma say more than 350 people have been killed by a powerful tropical cyclone that slammed into the Irrawaddy delta and the country's main city, Rangoon.

The military government declared Rangoon a disaster area today (Sunday), as well as five central and southern states (Yangon, Ayeyawaddy, Bago, Mon and Karen). Officials say thousands of homes have been destroyed.

Officials say Cyclone Nargis, with winds of up to 190 kilometers per hour, caused extensive damage in Rangoon and the Irrawaddy delta town of Bassein.

Television footage showed damage to many public and government buildings, roofs blown off buildings, downed trees, and telephone poles blocking roads.

The powerful storm knocked out state-run radio, television, telephone and Internet services.

U.N. officials in neighboring Thailand say local and international relief workers plan to meet in Rangoon today (Sunday) to assess the da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