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과 티벳 소식통에 따르면 중국 정부와 티벳 망명정부 특사들은 4일 중국 도시 센젠에서 회담을 가진 뒤 추후 회담을 가질 것에 합의했습니다.

중국 관영 언론은 이번 회담은 티벳의 정신적 지도자 달라이 라마 측의 거듭된 요청에 따라 이뤄졌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번 회담은 지난 3일 중국 정부의 티벳 폭력 사태 유혈 진압 이후 열린 첫번째 회담입니다. 중국 측은 다음 회담은 적당한 시기에 개최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신화통신은 중국 특사 2명이 달라이 라마 측 대표에 대해 다가오는 올림픽게임을 방해하고 있는 티벳의 폭력사태 발발 음모와 선동을 중지하는 신뢰할 만한 조치를 취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달라이 라마는 폭력 사태나 최근 전 세계 각국에서 벌어지는 올림픽 성화 봉송 방해 시위의 배후에 있지 않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

Chinese and Tibetan sources say envoys of the Chinese government and the Tibetan government-in-exile have agreed to hold further talks, after meeting today (Sunday) in the Chinese city of Shenzhen.

Chinese state media said the talks (between China's Zhu Weigun and Sitar [one name only] and Tibet's Lodi Gyari and Kelsang Gyaltsen) were arranged after repeated requests from the side of Tibetan spiritual leader, the Dalai Lama.

They were the first talks since violence erupted in Tibet in March, triggering a Chinese crackdown.

China has said the next round of talks will take place "at an appropriate time."

Xinhua reported that the two Chinese envoys asked the Dalai Lama's representatives to take credible moves to stop plotting and inciting violence in Tibet, and disrupting the upcoming Olympic Games.

The Dalai Lama has said repeatedly that he is not behind the violence or the protests that have recently disrupted the procession of the Olympic torch in cities around the worl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