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정부 당국자들과  망명중인 티베트의 정신적 지도자 달라이 라마의 특사들간의 회담이 3일 중국 남부 , 선전(SHENZHEN)시에서 열립니다. 

달라이 라마측 대변인은 티베트 망명정부 특사들이 홍콩에 도착할 예정이며,  3일 회담을 위해  인근 선전시로 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2일 발표한 성명은 달라이 라마측 특사들이 2일 중국 당국자들과 비공개 장소에서 비공개 회담을 가질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성명은 두 명의 특사가  티베트와 ,중국내 다른 티베트인 지역들에서 발생하는 시위에 대한  중국정부의 대응 방법에 관한 달라이 라마의 깊은 우려를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특사들은 또 역내 평화 개선 방안들도 제시할 예정입니다.

*****

Tibet's government-in-exile says talks between envoys of the Dalai Lama and Chinese officials will begin Sunday in the southern Chinese city of Shenzhen.

Spokesmen for Tibet's spiritual leader, the Dalai Lama, said in India that the delegates will arrive in Hong Kong today (Saturday) and travel to neighboring Shenzhen for meetings on Sunday.

A statement Friday said the Dalai Lama's envoys were expected to hold informal talks with Chinese officials today (Saturday) at an undisclosed location.

The statement said the two envoys (Lodi Gyari and Kelsang Gyaltsen) will convey the Dalai Lama's concerns about how China has handled protests in Tibet and other Tibetan regions of China. The envoys will also offer suggestions on how to bring peace to the reg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