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이 올해 안에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간 중동평화협정을 맺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3일 이스라엘에 도착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오후에 예루살렘에서 에후드 올메르트 이스라엘 총리와 만찬을 함께할 예정입니다. 또 4일에는 요르단 강 서안지구 도시 라말라에서 팔레스타인의 마무드 압바스 자치정부 수반과 회담한 뒤 이스라엘의 외무장관과 팔레스타인 협상가들과도 만날 예정입니다.

라이스 장관의 이스라엘 방문에 앞서 팔레스타인 자치정부는 3일 이스라엘과의 협력아래 요르단 강 서안지구의 제닌 시에 수백명의 경찰병력을 배치했습니다. 이같은 조치는 팔레스타인 국가 수립에 앞서 법과 질서를 개선하기 위한 압바스 수반의 노력의 일환입니다.

*****

U.S. Secretary of State Condoleezza Rice has arrived in Israel today (Saturday) -- her latest bid to secure an Israeli-Palestinian peace deal by the end of this year.

Rice is meeting Israeli Prime Minister Ehud Olmert for dinner Saturday in Jerusalem.

On Sunday, she travels to the West Bank city of Ramallah for talks with Palestinian President Mahmoud Abbas and a later meeting with the Israeli foreign minister and Palestinian negotiators.

Ahead of Secretary Rice's arrival, Mr. Abbas's government deployed hundreds of police in the West Bank city of Jenin Saturday in coordination with Israel. The move is part of a campaign by Mr. Abbas to improve law and order in preparation for statehood.

As part of the ongoing Israeli-Palestinian peace process, Israel says it will withdraw more of its military units from the West Bank once the Palestinian Authority can provide its own secur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