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유럽연합, 러시아, 유엔 등 중동평화 4자협의체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지도자들에게 평화 과정에 대한 공약을 준수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중동평화 4자 협의체는 2일 런던에서, 이스라엘에게 요르단 강 서안의 모든 정착활동을 중단하라고 촉구하고, 팔레스타인 당국에는 테러에 맞서 싸울 것이라는 약속을 이행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또한 4자 협의체는 가자 지구의 인도적 상황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시했습니다.

한편, 미국의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과 4자협의체 중동특사인 토니 블레어 전 영국총리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 평화회담의 막후에서 진전이 이루어지고 있다면서, 올해 말 이전에 평화협정 타결이 여전히 가능하다고 말했습니다.

*****

The Mideast Quartet of peace brokers has urged Israeli and Palestinian leaders to honor their commitments to the peace process.

Members of the Quartet today (Friday) in London called on Israel to "freeze all settlement activity" in the West Bank and the Palestinian Authority to fulfill its commitment to fight terrorism.

The group -- which includes the United States, European Union, Russia and United Nations -- also expressed "deep concern" about the humanitarian situation in the Gaza Strip.

Gaza has been under an Israeli blockade since Hamas militants seized power there last June. Israel says the blockade is needed to stop militants firing rockets from Gaza.

U.S. Secretary of State Condoleezza Rice and the Quartet's regional envoy, former British Prime Minister Tony Blair, say there have been advances behind-the-scenes in Israeli-Palestinian peace talks and that a peace accord is still possible by the end of the ye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