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0일로 예정된 버마의  새 헌법안에 관한  국민투표는 사기극이며 군부가 통치하고 있는 버마에는 자유롭고 공정한 투표를 위한 조건이 존재하지 않는다고 미국의 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가 비난하고 나섰습니다.

휴먼라이츠워치는 버마 군사 정부가 광범위한 반체제 인사 체포와 언론 검열, 정치집회 금지 등을 통해 새 헌법안에 대한 논의조차  가로막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버마 군사 정부의 최고 지도자 탄 슈웨 장군은 오늘 노동절을 맞아 버마 노동자들에게 새 헌법안은 노동자 대표들도 참여해 작성된 만큼 이를 지지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그러나 야당인 민주주의민족동맹은  오늘 발표한 성명에서 새 헌법안은 노동자와 농민들의 권리에 관한 규정이 거의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
An international human rights group has criticized Burma's plans to hold a constitutional referendum next week, calling it a sham and arguing that conditions for a free and fair vote do not exist in the military-ruled country.

U.S.-based Human Rights Watch says (today/ Thursday) the government's widespread arrests of opposition activists, media censorship and bans on political gatherings have kept the public from even discussing the charter.

Burma's military rulers say approval of the constitution will pave the way for general elections in 2010.

Today, in a May Day message to voters, the country's top leader General Than Shwe urged workers to support the draft, noting that their representatives participated in its drafting.

Burma's opposition National League for Democracy disagreed and in a statement today, it says the constitution mentions very little about the rights of workers and farmers.